건물신축
건물증축
매매이전
증여등기
매매예약 가등기
재산분할(이혼)
상속개요
법정상속
협의상속
재외국민상속
근저당 설정
근저당 이전
채무자 변경
감액등기
말소등기
전세권
임차권
주택임대차보호법
처분신탁
담보신탁
부동산 등기 상속등기상속개요
 
상속방식 3가지
첫째로, 법정상속분에 따라 상속하는 경우이다. 실무에서 가장 빈번하다. 공동상속인들이 법에
정하여진 비율대로 상속하는 것인데 법정상속분은 자녀들간에는 동일하다. 다만, 피상속인의 배우자(예 : 모)는 자녀와 공동으로 상속하는 경우에도 자녀상속분의 5할(50%)을 가산한다.
둘째로, 협의분할 방식이 있다. 상속인 전원의 합의에 의해 상속재산을 분배하는 것인데, 분할하는
방식은 예컨대, 상속인중 어느 하나에게 상속재산을 몰아 줄 수도 있고, 부동산별로 상속인을
특정하는 방식으로 분할할 수도 있다. 이같은 상속재산 분할협의는 "상속인 전원"이 참여하여야 한다.
셋째로, 유증의 방식(유언공증)의 방식이 있다. 실무에서는 드문 경우이다. 피상속인은 유언에 따라
공동상속인별로 상속분을 지정(포괄유증)하거나 상속인별로 재산을 유증(특정유증)할 수 있다.
예컨대, 피상속인(망자)이 법정상속분에 따른 상속을 원치 않는 경우 유언을 통하여 공동상속인별로 별도의 상속분을 지정하거나 개별 재산별로 상속인을 지정할 수 있다.
 
상속등기 기한
상속개시의 원인은 사망이다(민법 제997조). 상속개시의 시기는 이러한 사망이 발생한 때이다.  
즉, 사람의 사망으로 망자의 재산은 포괄적으로 상속인에게 승계된다. 일반 매매의 경우 이전등기를 한때 소유권이 이전되지만 상속의 경우에는 상속등기와 관계없이 사망으로 인하여 당연히 상속인에게 그 소유권이 승계된다.
상속등기에 기한이 있는가? 결론적으로 상속등기에 기한이 있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상속등기를
늦게 하였다 하여 과태료를 부과 받는다던가 하는 불이익은 없다. 그러나 상속등기를 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처분하지 못한다(민법 제187조). 즉, 상속받은 재산을 처분하려는 경우에는 먼저
상속등기를 한 다음 이전등기 등을 하여야 한다.
그런데 상속등기의 기한은 없지만 상속에 따른 취득세와 상속세는 취득일(상속개시일)로부터
6월이내에 신고납부 하여야 한다. 만약 상속인이 외국에 주소를 둔 경우에는 9월이내에 신고납부
하여야 한다. 이를 지체한 경우 가산세가 부과되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따라서 상속등기에는 따로
정해진 기한이 없지만 상속에 따른 취득세 등을 6월이내에 납부하여야 하므로 통상은 상속
개시일로부터 6월이내에 상속등기를 하고, 이어서 상속에 따른 세금을 납부하고 있다.
 

강남사무소 :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1 강성빌딩 5 (선릉역) / Tel. 02-508-5006